티스토리 뷰

728x90

남파랑길 여행자센터가 있는 구조라 선착장에서 시작하는 남파랑길 22코스는 자라의 목처럼 튀어나온 수정산을 오르는 것으로 시작한다. 수정산에 올라 구조라성을 지나 해안으로 내려오면 이후로는 해안으로 이어지는 산책로를 오르락내리락 걸어서 망치 몽돌 해수욕장에 이른다.

 

구조라 선착장에서 시작하는 길은 멀리 보이는 수정산을 오르는 것으로 시작한다. 예전에 산 정상에 수정석이 있었다고 수정산이라 불렀다고 한다.

 

수정산으로 가는 길은 구조라항 방파제를 지나서 해안선을 따라 길 끝까지 가야 한다.

 

내도와 외도가 나란히 보이는 위치다. 

 

해안도 수정산 입구도 온통 돌 투성이다. 최근에 만든 것으로 보이는 돌계단을 따라 수정산을 오르기 시작한다.

 

수정산에는 여러 갈래의 탐방로가 있는데 남파랑길 표식과 리본을 따라서 길을 이어간다. 이전의 남파랑길 경로와 조금의 차이가 있다.

 

언덕에 오르면 구조라 일출 공원이 오르막의 땀을 잠시 식힐 수 있도록 해준다. 간첩선을 경계하기 위한 초소가 있었다고 한다. 휴전선 인근도 아닌데 인근인 여수까지 간첩선을 보낸 사건도 있었다. 

 

길은 다시 수정산 정상까지 헉헉거리며 오르막길을 올라야 한다.

 

좌측 바다로는 내도 선착장이 아주 가깝게 보인다. 내도와 육지 사이에는 썰물이면 혹시 걸어서 건너갈 수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착각이 들 정도로 얕은 바다처럼 보인다. 정상이 얼마 남지 않았다.

 

수정산 정상에는 탁 트인 시야로 주위를 볼 수 있는 전망대가 마련되어 있었다. 석양에 잠긴 내도와 외도 그리고 해금강 지역도 눈에 들어온다.

 

반대편으로는 우리가 지나왔던 구조라 마을의 전경과 긴 모래사장을 가진 구조라 해수욕장 그리고 멀리 오늘 하룻밤 묵어갈 망치 몽돌 해수욕장의 모습도 보인다.

 

수정산 정상에서 내려가는 길은 구조라성으로 가지 않고 숲체험길로 이어진다.

 

주위가 점점 어두워지는 시간이라 높지 않은 산이기는 하지만 해가 완전히 지기 전에 산길을 벗어나야 한다는 조바심이 걸음을 재촉한다.

 

열심히 길을 찾아 내려가는데, 어느 순간부터 노란 남파랑길 리본이 보이지 않는다. 길을 놓친 것이다. 여러 갈래의 탐방길 사이에서 일단 해안으로 내려가는 방향으로 길을 찾다 보니 어느덧 눈앞에 남파랑길 표지가 다시 등장한다. 깊은 숲 속, 해가 져서 주위는 더욱 어두운데 사람이 많이 다니지 않는 길인지 낙엽이 수북하게 쌓인 길을 통과해 나올 때는 조금의 긴장감도 있었다. 

 

아무튼 다시 길을 찾아 나오니 구조라성도 보이고 바다로는 윤 씨 삼 형제와 과부 어머니의 전설이 있는 윤돌도가 눈에 들어온다.

 

오솔길을 따라 해변으로 발길을 서두른다.

 

늦은 시간인데도 구조라성을 보러 온 나들이객들이 여전히 있었다. 저들은 산 정상을 오르지 않아도 언덕에만 올라도 충분히 아름다운 풍경을 즐길 수 있으니 그것으로 충분할 것이다.

 

수정산을 빠져나오면서 만난 뜻밖의 선물은 환상적인 조릿대 숲 터널이었다. 살금살금 들어오는 햇빛이 있었다면 더욱 아름다웠겠지만 어둑어둑한 저녁의 숲 터널도 스산하니 나름의 매력이 있었다.

 

여러 조릿대 숲을 만나 보았지만 이런 곳은 처음이었다. 

 

돌담 위로 이어진 조릿대 숲은 그야말로 환상적이었다.

 

환상적인 조릿대숲을 끝으로 해안으로 나왔다. 다행히 해가 완전히 지기 전에 해안으로 나와서 이제부터는 가로등 불빛으로도 걸을 수 있으니 정말 다행이었다.

 

어스름한 바다 풍경에 몸은 온종일 걷기에 지쳐가지만 마음만은 감상에 젖는다.

 

동해였다면 이 정도로 바람이 세게 불면 해안으로는 하얀 파도가 몰아치며 철썩이는 파도 소리가 귀를 압도했을 텐데 이곳은 잔잔한 물결이 아 바람이 부는구나! 하는 티를 낼뿐이다.

 

아름다운 모래 해변을 가진 구조라 해수욕장의 가로등이 하나둘 켜지고 겨울 캠핑에 나선 이들은 쌀쌀한 날씨에 몸을 움츠리며 저녁을 서두른다. 따뜻한 난류가 흐른다는 구조라 해수욕장도 여름 피서지로 찜해두고 싶은 곳이었다.

 

구조라 해수욕장의 가로등이 켜지나 싶더니 주위는 금세 어두워져 야간 걷기를 해야 되는 상황이 되었다. 구조라 해수욕장을 나오면 14번 국도를 따라서 길을 이어간다.

 

이전의 해파랑길은 망치 몽돌 해수욕장까지 14번 국도를 따라 걸었지만 지금은 해안을 따라 오르락내리락 이어지는 산책로로 이동한다. 그렇지만, 이 시간에 가로등도 없는 산책로를 따라가는 것은 무리고 우리는 예전처럼 국도를 따라서 망치 몽돌 해수욕장까지 이동했다.  자동차 헤드 라이트와 여러 펜션의 불빛이 외롭지 않은 길이었다.

 

망치 몽돌 해수욕장의 밤 풍경은 여러 펜션과 카페에서 나오는 불빛으로 불야성이다.

 

 

망치 해변의 남해는 그냥 잔잔한 바다가 아니었다. 늦은 시간 해변을 찾은 우리에게 몽돌 소리로 감격을 선사한다.

 

망치 해변에서 산으로 올라가는 길목에는 해안 거님길 3구간이라는 안내판이 세워져 있었다. 지자체와 정부에서 걷기 좋은 길을 만들고 가꾸는 것은 콘크리트 붓는 SOC를 만드는 것만큼이나 중요하고 효과적인 투자가 아닌가 싶다.

 

마을 입구에 있는 마트에서 필요한 물품과 먹을거리를 준비해서 예약한 숙소에서 하룻밤 쉬어간다. 망치라는 마을 이름이 몽돌이나 못을 박는 망치와 연관되지 않나 하는 생각이 있었지만 알고 보니 조선 숙종 당시에 거친 산 허리로 큰길을 내던 현령이 백성들에게 너무 과도한 일을 시킨다며 파직된 다음에 뒷산 고개에서 바다를 보며 마을 달랬다고 붙은 이름이라고 한다. 망치의 치(峙) 자는 산 우뚝할 치자다.

728x90
댓글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