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백반으로 점심을 든든하게 먹은 우리는 7코스에 이어 8코스를 걷는다. 두 코스의 거리를 합치면 29.9Km로 저질 체력에게는 조금은 무리이지만 한번 도전해 보기로 했다.

 

해파랑길은 염포산 정상까지는 가지 않고 능선을 따라서 울산대교 전망대까지 나아간다.

 

깔끔하게 정비된 등산로를 따라 헉헉 거리며 산을 오른다.

 

12월 초이기는 염포산은 늦가을의 정취를 넉넉하게 내어준다.

 

2백여 미터의 높지 않은 산이지만 계곡은 깊다.

 

길은 비소 초과 검출로 폐쇄된 약수터를 만나는데 이곳에서 염포산 정상으로 가지 않고 우측의 오솔길을 통해서 길을 이어간다.

 

벚꽃이 피는 매년 봄이면 울산 동구청에서는 이곳 염포산에서 산악자전거 대회를 개최한다고 한다. 산악자전거 코스를 번호와 화살표로 안내하고 있다. 염포산 MTB 코스는 대부분이 추월할 수 없는 등산로를 가는 싱글 코스라고 한다.

 

염포산의 해안 쪽 능선을 걷는 길은 따스한 햇살 때문인지 걸음도 상쾌하고 드문드문 해안 쪽 풍경이 눈에 들어오기도 한다.

 

주 능선에 오르면 넓은 길을 통해 길을 갈 수 있다. 많은 분들이 울산대교 전망대 주차장에 차를 세워두고 염포산까지 산책을 하거나 울산 동구청 쪽이나 방어진 항 쪽에서 올라와 산책하시는 분들이 많았다.

 

화정산 삼거리는 울산대교 전망대 근처의 삼거리로 울산 동구청으로 꺾어지는 길이 있는 곳이다.

 

주말을 맞아 산책하며 화창한 겨울 날씨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았다. 중간에 갈림길이 있지만 울산대교 전망대와 화정산 삼거리 방향으로 계속 길을 이어간다. 

 

내리막과 오르막을 반복하며 넓직한 산책길은 계속 이어진다. 그 사이에 한 폭의 그림 같은 풍경을 만났다. 내리막길 직전 숲 속에 놓인 벤치 하나가 작품이다.

 

등산로 앞쪽으로는 울산 동구의 아파트 단지들이 보이고 길 우측으로는 울산 대교가 점점 더 가까워 보인다.

 

드디어 울산 대교 전망대가 보인다. 그렇지만, 안타깝게도 전망대는 내년 1월까지 보수공사를 진행 중이라 한다.

 

전망대에 오를 수 없다면 그 대안으로 전망대 바로 앞에 있는 전망 데크로 가도 주변 경관을 살펴 볼 수 있다.

 

데크에서 바라본 울산 대교와 울산 시내의 모습. 1.8Km의 길이에 대형 선박도 다닐 수 있도록 상판의 높이가 60미터에 이른다. 현대자동차의 자동차 운반선이 다리 아래를 지나게 된다.

 

바로 앞 현대 중공업 공장과 건너편의 산업단지들의 모습.

 

바다쪽으로는 울산항 정박지에서 대기 중인 큰 배들의 모습이 이채롭다. 보통 어선들은 항구의 방파제 안쪽으로 들어와서 묶어 놓거나 닻을 내려놓지만 큰 배들은 항구에 접안하기 전에는 방파제 바깥 정박지에서 대기해야 한다. 바다의 주차장이라 할 수 있는데 자동차 주차장처럼 정해진 위치가 있다고 한다. 울산은 안전과 효율성 등을 감안하여 최대 41척까지 정박할 수 있다고 한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