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해파랑길 6코스도 거의 막바지를 향해서 가고 있다. 이제 삼호산만 넘어가면 목적지인 태화강 전망대에 이를 수 있다. 그 시작점인 솔마루 하늘길이다. 70미터 길이의 인도교로 6차선의 문수로를 30미터의 높이로 가로지른다. 소 등에 탄 피리 부는 동자상이 정겹다.

 

하늘길에서 바라본 문수로 주변 풍경. 문수로는 울산 남부를 동서로 가로지르는데 삼호산과 대공원산 자락 뒤로 서쪽은 남구 무거동, 동쪽은 남구 옥동의 시가지가 눈에 들어온다.

 

다리 끝에서는 삿갓을 쓴 노인이 인사를 건넨다.

 

일명 솔마루 산성. 유적은 아니고 울산 남구에서 만든 조형물이다.

 

이제 본격적으로 삼호산 오르기를 시작한다. 6코스 종점까지 3.4km가 남았다.

 

삼호산 정상(125.7m)까지는 얼마 걸리지 않는다. 정상에서 삼거리로 나누어지는데 보건 환경 연구원은 방금 지나왔던 솔마루 하늘길 시작점 근처에 있는 것이고 우리는 초록색 향유고래 솔마루정 표지를 따라간다. 섬골못 방향은 해파랑길 6코스 안내 표지판 옆에 있는 "하람길"이라는 솔마루길 지선 방향을 말한다. 꿈이 있는 산책길이란 의미로 지은 이름이라 한다.

 

초록색 솔마루정 고래 표지를 따라 길을 이어간다. 표지판의 색은 초록색이어도 고래는 향유고래, 대왕고래, 범고래로 바뀐다. 삼호산 정상을 지나면 능선을 가거나 내리막길이기 때문에 걷기에는 수월하다.

 

삼호산 동쪽으로는 옥동 묘지가 자리하고 있는데 그 근처에 있는 사찰 방향으로 꺾어지는 길이 있다. 해파랑길은 직진한다.

 

와와 삼거리. 솔마루정을 3백 미터 앞에 두고 있는 지점으로 와와 마을로 빠지는 새미길이 시작되는 곳이다. 새미길은 샘이 있는 길이란 의미로 지었다는데 그 샘은 와와 약수터를 지칭한다. 와와(臥瓦) 마을이란 곳이 있다니. 처음에는 놀라는 의성어 와와나 이리오라는 와와로 상상을 했는데 한자가 있는 실제로 존재하는 마을 이름이었다. 기와를 굽던 장소라는 설과 비스듬히 누운 고개를 지칭하는 데서 이름이 붙여졌다는 설이 있다고 한다. 마을에는 와와 공원이 있고 공원 안에는 철새 홍보관이 있다. 와와 마을 근처의 삼호 대숲에서는 여름에는 백로류가 번식을 하고 겨울에는 떼까마귀류가 월동을 한다고 한다. 만약 태화강 전망대까지 가지 않고 빨리 울산역으로 이동하고 싶다면 와와 마을 방향의 솔마루길 지선 등산로로 이동하면 울산역으로 가는 급행 버스를 바로 탈 수 있다.

 

약간의 오르막을 오르면 솔마루정에 이를 수 있다.

 

솔마루정에서 바라본 울산 시내의 모습. 좌측은 남구 삼호동이 가까이 보이고 우측으로는 태화강 국가 정원과 그 뒤로 울산 중구의 광경이다. 솔마루정 주변으로는 벤치도 넉넉하게 있어 쉬어가기 좋았다. 초코바 먹으며 쉬고 있는데 땀 흘리며 힘들어하는 두 남성을 만났다. 함께 해파랑길을 걷는 것으로 보였다. 서로 인사를 나누지는 않았는데 그들이 벤치에 누워서 하는 이야기가 들렸다. "아우, 지금까지 걸었던 코스 중에 가장 힘든 것 같아, 그렇지!" 대화에 합류하지는 않았지만 일부분 동의할 수 있었다.

 

솔마루정에서 내려가는 길은 경사가 조금 급한 계단을 통해서 길을 이어간다. 고래 전망대를 향해 걸어간다.

 

솔마루정을 지나서 고래 전망대로 가려면 약간의 오르막을 올라야 한다.

 

고래 전망대에서 바라본 태화강 국가 정원의 전경이다. 다음 코스에서 두발로 맞이할 공간이다.

 

고래 전망대를 지난 해파랑길은 신정 중학교 뒤편을 돌아서 길을 이어간다. 표지판에 "남산루"가 등장하는데 해파랑길은 남산루로는 가지 않는다.

 

남산 유아 숲 체험원 근처에서 길이 헷갈렸는데 일단 태화강 전망대 표지판을 따라서 "태화강 전망대"로 가서 전망을 살펴보고 다시 내려와 해파랑길 화살표를 따라 이동한다.

 

태화강 전망대에서 바라본 태화강 전망대. 무슨 말이야? 할 수 있는데 이곳 삼호산 자락에서 태화강을 내려다볼 수 있는 이곳을 태화강 전망대라 부르고 일반적으로 "태화강 전망대"라 부르는 것은 그림에서 보는 태화강 전망대이다. 전망은 강변의 전망대보다 이곳이 훨씬 낫지 않은가 싶다. 6코스의 종점인 태화강 전망대는 강변에 있는 전망대이다.

 

삼호산 태화강 전망대에 바라본 전경이다. 고도가 낮아지다 보니 좌우 양쪽으로 태화강 국가 정원을 집중적으로 볼 수 있는 장소이다.

 


댓글
댓글쓰기 폼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