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그 옛날 교토의 왕족과 귀족으로 시작해서 일반 백성들에까지 퍼진 구마노 고도로 가는 길은 다양한 방법으로 접근할 수 있지만 저희는 JR을 기반으로 이동하기로 했습니다. 교토역에서 텐오지(天王寺, Tennoji)까지는 하루카 고속 열차의 자유석을 이용하고 텐오지(天王寺, Tennoji)와 와카야마(和歌山, Wakayama)에서 차례로 전철로 환승해서 키이타나베(紀伊田辺, Kii-Tanabe) 까지 이동하는 방법입니다.



아직 해가 뜨지 않은 어슴프레한 시각 교토역 앞에 있는 펭귄들이 작별 인사를 해줍니다. 교토에 언제 다시 올지 모르겠지만 기약없는 작별을 고합니다. 



05시 45분에 교토역에서 출발하는 간사이 공항행 하루카 열차에 승차했습니다. 30번 플랫폼에서 출발하는데 공항에서 교토로 이동할때 이미 한번 탔던 경험 덕택에 하루카의 자유석 이용이 자연스러워 졌습니다. 교토에 도착할 당시에 미리 표를 구매했었는데 JR의 티켓 발매 방식이 한국과 달라서 처음에는 이해하기 어려웠는데 알고보니 이방식도 나름 괜챦다 싶었습니다. JR의 티켓 발급 방식은 일단 출발역에서 도착역까지 기본 요금으로 티켓 하나를 발급하고 그 과정에 특급 이상의 열차를 승차하고 싶은 경우에는 위의 그림처럼 특급 티켓을 부가적으로 발급하는 것이었습니다. 만약에 교토에서 목적지까지 전철만으로 이동한다면 기본 요금만으로 가장 저렴하게 이동할 수도 있는 것입니다. 


저희는 시간을 당기기 위해서 텐오지까지는 하루카를 이용했는데 교토에서 1시간 뒤에 출발하는 특급을 이용하면 요금은 비싸지만 거의 비슷한 시간에 키이타나베(紀伊田辺, Kii-Tanabe)에 도착합니다. 하루카 자유석에 있으면 위의 그림처럼 차장이 돌아다니면서 표검사를 하고 티켓에 도장을 찍어 줍니다. 우리나라 기차와 달리 JR은 내릴때도 표 검사를 하므로 역 바깥으로 나갈때 까지 표를 잘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신오사카에서 한 정거장 더가서 텐오지(天王寺, Tennoji)역에 내립니다.



텐오지(天王寺, Tennoji)에서 출발하는 키슈지 쾌속(Kishuji Rapid Service(紀州路快速) 유아사행(For Yuasa, 湯浅行) 전철은 한쪽은 2열 다른 한쪽은 1열인 독특한 차량이었습니다. 이른 아침이라 그런지 다들 눈을 감고 있습니다. 총 8량의 기차 아니 전철인데 KTX 산천이 서로 다른 노선의 차량이 출발역에서는 같이 가다가 중간에 갈라지는 것처럼 앞쪽의 4량은 간사이 공항으로 가고 뒤쪽의 4량은 와카야마(和歌山, Wakayama)로 가는 특이한 전철이었습니다. 저희도 이를 모르고 일단 자리에 앉았는데 방송을 들으며 확인해 보니 다행히 뒤쪽에 있는 와카야마행 열차에 안전하게 승차했었습니다. 정신 차리지 않으면 공항으로 갈뻔 했습니다. 7시가 넘어가는 시간 여명이 밝아 옵니다.




이제 마지막 환승역인 와카야마에 도착했습니다. 구마노 고도 걷기를 성공적으로 끝내면 이곳까지 전철을 타고 다시 올라와서 와카야마성을 비롯한 시내 걷기를 하고 와카야마역 앞에서 공항버스를 타고 공항으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5번 플랫폼에서 키이타나베행(For Kii-Tanabe, 紀伊田辺行) 열차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키이타나베행(For Kii-Tanabe, 紀伊田辺行) 열차 또한 2열식 좌석과 직선형 롱체어가 함께 있는 특이한 전철이었는데 손잡이며, 열고 닫을 수 있는 개폐식 창문을 비롯해서 우리네 수도권 전철을 보는듯 했습니다. 또하나 이목을 이끄는 모습은 바로 전철로 통학하고 있는 초등학생들이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상상도 할수 없는 모습이죠. 스크린도어도 없는 전철역에서 아이들이 수다를 떨면서 전철을 타고 내리는 장면은 거의 황당하기 까지 했습니다. 지켜보니 이동하는 거리도 서너 정거장이었습니다. 교토에 남아 있는 수많은 철도 건널목도 그렇고 초등학생들의 전철 통학도 그렇고 우리가 너무 오버하고 있는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 했습니다. 안전불감증이 아닌 과보호가 아닌가 싶었습니다.




키이타나베행(For Kii-Tanabe, 紀伊田辺行) 열차의 백미가 시작되었습니다. 전철을 타고 바다를 감상하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그것도 기차처럼 편안한 2인 좌석이 있는 전철이니 탈만 했습니다.




때로는 산업단지도 만나고,




때로는 귤밭이 이어지기도 합니다. 달리는 전철에서 노랗게 익은 귤이 달린 귤나무를 찍기란 너무 어렵네요. 아무튼 귤밭이 계속 이어졌습니다. 구마노 고도가 위치한 와카야마현(和歌山県)은 일본의 귤 생산량에서 1위를 다투는 지역이라고 합니다.



무인역이라는 히로카와비치역(広川ビーチ駅, Hirokawa-beach Station)입니다. 자판기만 있는 무인역으로 근처에 특산물 판매장이 있습니다. 역이름을 보면 바로 근처에 해수욕장이 있을것 같지만 실제로 해변까지는 거리가 조금 떨어져 있습니다.



창밖으로 가끔씩 풍력 발전기가 보이기도 합니다.



와카야마역에서 키이타나베(For Kii-Tanabe, 紀伊田辺)역 까지 거의 1시간 50분이 소요되기 때문에 위의 사진과 같은 열매 맺힌 귤나무 찍기와 같은 미션이 가는 길을 지루하지 않게 하기도 했습니다.



특별한 테마로 장식한 역의 플랫폼을 구경하는 재미도 있었습니다.



개구리 캐릭터로 장식한 독특한 모양의 다리도 지납니다.





먼 바다의 풍경을 보면서 감상에 젖어 보는 시간 있었습니다.




빨간 해무리와 구름, 잔잔한 바다가 어우러져 한폭의 그림을 선사해 줍니다.



이 역에서는 플랫폼에 추상화를 걸어 놓았네요.




드디어 기이타나베(紀伊田辺, Kii-Tanabe)역에 도착 했습니다. 역을 나가면서 옆지기가 아무 생각없이 역무원에게 교토-텐오지 구간에서 사용했던 하루카 자유석 티켓을 건네니 역무원이 당황했는데 원래의 티켓을 제시하니 웃으면 보내 주었습니다. 이틀후 다시 와카야마로 돌아갈때 승차할 전철의 시간표와 요금을 확인해 두고 본격적으로 구마노 고도 트레킹에 나섭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