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부추 꽃이 필 무렵이면 열대야로 걷어차고 자던 이불을 주섬 주섬 배 위로 덮어야 합니다.

부추 꽃이 필 무렵이면 콩 꽃도 지고 올망 졸망 콩 꼬투리가 존재감을 드러냅니다.

부추 꽃이 필 무렵이면 일년을 기다린 메뚜기의 한 철이 열립니다.



부추 밭에 고개를 들이민 강아지풀은 애교가 간질 거립니다.

자손을 남겨 생명을 이어가려는 강한 본능은 짙은 부추 향 만큼이나 매혹적인 꽃의 모습으로 다가옵니다.



햇빛이 주는 조명 만큼이나 어두움이 주는 배경은 아마추어 사진사의 셔터에도 선물같은 마력을 던져줍니다.

부추 꽃이 필 무렵이면 추수를 앞둔 막간의 휴식이라는 달콤함을 맛볼 수 있습니다.

부추 꽃 필 무렵이면 중년의 가슴에도 가을이 오는가 봅니다.

728x90
댓글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