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른 봄 잘클까? 하는 의구심과 함께 마당 한 귀퉁이에 심었다가 존재를 새까맣게 잊고 있었던 병아리콩의 열매를 만난 지난 "병아리콩의 열매를 보다" 포스팅에 이어 이번에는 밭을 제대로 확보하여 병아리콩을 밀을 거둔 밭에 정식으로 파종해 보았습니다. 이번 실험이 성공한다면 다른 작물과 이어짓기로 이모작도 가능할것으로 보입니다. 예를 들어 이른봄 병아리콩 재배와 후작으로 수확이 조금 늦는 서리태 재배도 가능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사진의 모습은 올해 밀 후작으로 심은 병아리콩의 2주차 모습입니다. 실내에서 콩에 물을 적셔놓으면 2~3일 이내에 싹이 나오기 시작하는데 싹이 튼 것 위주로 직파한 결과입니다. 밀 후작으로 심어서 병아리콩 주위로 밀의 흔적을 살필 수 있습니다. 벌레들도 처음 보는 식물이니까 조금 봐줄지 아니면 된통 공격할지 모르겠습니다. 키가 얼마나 클지, 지지대를 박거나 줄은 쳐주지 않아도 될지, 주기적으로 관찰하는 재미가 쏠쏠할것 같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