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깊은 새벽 조용히 내린 눈이 세상을 뒤덮은 겨울 아침의 들판은 황량해 보일 수도 있지만 가슴을 넓게 열어 힘차게 새로운 도전을 하는 여행자의 걸음 처럼 하루의 시작을 위해 마음을 추스르게 합니다.

 


 

도시에서는 눈 길이 지저분하고 출근길 짜증의 원천 이었는데, 하얀 들판과 함께 출근하는 농촌의 아침은 눈길 마저 아이처럼 설레게 합니다. 붉은 물감을 들판에 뿌리는 태양은 차마 이 찬란한 광경을 그대로 카메라에 담지 못하는 이의 심정을 보듬기라도 하듯 제 갈길을 갑니다.


 

 



728x90

'사는 이야기 > 사람과 자연(自然)'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재배용 딸기의 야생화  (0) 2015.04.10
보리 잎에 맺힌 이슬  (0) 2015.03.04
표고 한 송이가 주는 기쁨  (0) 2014.10.20
봄비 머금은 복숭아 꽃  (0) 2012.04.21
밀반 보리반  (0) 2012.04.20
댓글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