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번 여행은 지난번 7~11코스를 3일 동안 걸은 것처럼 이번에도 12~16코스를 3일 동안 걸을 예정이다. 저질 체력에게는 조금은 힘든 여정이지만 호미곶을 지나고 예전 군 시절 추억이 스며 있는 곳을 지날 생각에 기대가 있다.

 

12코스 시작은 신경주역에서 시작하고 16코스가 끝나면 포항역에서 집으로 돌아간다. 철도의 중심지인 신경주역에서 50번, 51번, 70번 버스를 타고 "경주 중앙 시장" 정류장 내려서 그 자리에서 100번이나 100-1번 버스에 환승하여 "감포시장, 감포항" 정류장에서 하차하면 해파랑길 12코스를 시작할 수 있다.

 

감포항에서 12코스를 출발하여 해안길을 따라 무난하게 길을 이어갈 수 있다. 척사항을 거쳐서 오류 고아라 해변에 이른다.

 

"감포시장, 감포항" 정류장에 내려서 바라본 감포 공설 시장 쪽의 모습이다. 신경주역에 7시 50분에 KTX에서 내렸는데 버스에서 내린 시간은 9시 50분으로 버스를 기다린 시간을 포함해서 총 2시간이 걸린 것이다. 시간 여유가 있다면 시장 구경이라도 했을 텐데 오늘 12코스를 지나서 13코스 중간 부분까지 가려면 서둘러야 한다.

 

경주시에 있는 국가 어항은 읍천항이 하나 있고 또 다른 하나가 바로 감포항이다. 국가 어항답게 규모가 큰 어항이었다.

 

해파랑길 11, 12 코스 안내판 옆에 있는 스탬프 함에서 도장을 찍고 길을 나선다.

 

이른 아침 여행을 출발하면서 수프와 빵으로 간단하게 식사를 했지만 벌써 약간씩 허기가 몰려온다. 긴 시간을 걸어야 하니 아침 식사는 백반으로 든든하게 먹었다. 개인적으로는 작은 생선 말린 것이 조림 반찬으로 올라왔는데 그것이 인상적이었다. 감포 중심지라 그런가 백반치고는 가격이 센 편이었다. 

 

큰 어항답게 정박해 있는 큰 배들이 많았다. 아침 항구의 고요함과 주말 장사를 준비하는 횟집들의 분주함이 공존하는 시간이다.

 

해파랑길은 항구 끝으로 가면 안 되고 수협 활어 직판장 좌측의 마을길로 가야 한다.

 

활어 직판장 벽에 그려진 기름가자미. 동해에서 가장 흔한 가자미 종류로 깊은 바다에 산다고 한다. 해파랑길을 걷다 보면 꾸덕꾸덕 말리는 장면을 자주 볼 수 있는데 주로 소금구이로 먹는 생선이다. 지방이 많아서 기름가자미로 불리게 되었다고 한다. 감포항에서는 가자미와 함께 참 전복도 유명하다고 한다. 1~3월이 제철이라고 하니 대량으로 많이 잡힐 때 주문해서 꾸덕꾸덕 말려서 두고두고 먹어야겠다.

 

감포항을 벗어나면 마을길을 통해서 송대말 등대로 향한다.

 

아침 햇살에 반짝이는 동해 바다와 송대말 등대, 소나무가 어우러져서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한다. 일출로 유명한 명소이다.

 

"소나무가 펼쳐진 끝자락"이라는 뜻의 송대말(松臺末) 이름처럼 등대 주변에는 이삼백 년 된 해송들이 자리하고 있다. 1955년에 세워진 무인 등대 옆에 2001년 감은사지 석탑을 본뜬 새 등대를 설치해서 운영하고 있다.

 

송대말 등대에서 바라본 감포항의 전경.

 

해안가 바위들 사이로 남아 있는 인공 구조물의 흔적에서 굳이 이곳까지 저렇게 했을까? 하는 아쉬움도 있었지만, 한편으로는 이곳 사람들의 고된 삶의 흔적이 보이기도 한다.

 

이곳에 다니러 오신 분들은 왔던 길로 돌아가지만, 해파랑길은 입구 건너편 계단을 내려가 척사로라는 해안길로 나아간다.

 

바닷가 바위에 앉아서 쉬고 있는 갈매기들. 평온한 바다만큼 저 새들도 평온한 쉼을 누리고 있으리라......

 

바다가 잔잔해서 그런가? 아니면 몽돌 바닥이어서 그럴까? 척사항 근처 해변의 물빛이 너무도 맑아 보인다. 

 

척사 방파제와 척사항. 척사항에도 한수원에서 제공한 하이브리드 발전 기반의 가로등이 설치되어 있다. 의도는 좋은데 장기간 효용성 있는 기반 시설의 역할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

 

척사라는 마을 이름의 유래가 무엇일까 한참을 찾아보았는데, 맨 처음에는 윷놀이를 의미하는 척사일까 싶기도 했지만 그 유래는 조금 있으면 만나게 될 오류 고아라 해변과 연관된다고 한다. 처음에는 모래밭이 길다고 장사라고 했던 적도 있었는데, 비단처럼 고운 해변을 자로 잰다는 의미로 척사(尺紗)가 되었다고 한다.

 

척사항을 지나면 약간은 거친 해변길을 통해서 해수욕장으로 이동한다.

 

오류 고아라 해변에 도착했다. 모래가 곱다고 해서 고아라라는 명칭을 붙였다고 한다. 지금은 오류리에 포함되어 있지만 척사라는 마을 이름도 비단결 같은 모래사장에서 왔으니 "고아라"라는 이름을 붙여도 무방하지 않을까 싶다.

 

 


댓글
댓글쓰기 폼
«   2022/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