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하지를 앞둔 시기 앞뜰에는 백합의 향기로 가득하다. 딸아이가 심었다고 했는데 도무지 그 이름을 알수가 없다. "나팔 백합" 이라는 강한 주장이 있었으나 수많은 백합의 품종과 사진들 앞에 이름이 무엇인지 특정하는 것을 포기하고 말았다. 다만 백합의 한 종류 정도는 인정할 수 있을것 같다.



꽃이 핀지 얼마되지 않았을 때는 참 단아했는데, 벌인지 나비인지 모르겠으나 방문자가 있은 다음에는 꽃잎이 전투를 한번 치른 느낌이다. 작년에 이어서 2년째 꽃을 피우고 있는데 무화과 나무의 등쌀에 올해도 잘 버티고 내년에도 매혹적인 향기를 내뿜을지 자뭇 기대가 된다. 글을 보시는 분들중에 꽃의 정확한 품종을 아신다면 댓글로 달아주세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