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마트폰의 성능이 좋아질수록 자동차에 기본 장착된 내비게이션 외에는 이제 모두 앱으로 내비게이션을 대체하고 있는 세상 흐름은 자연스러운 것이 아닌가 싶다. 사용하고 있는 휴대폰으로 데이터 사용을 고속이던, 저속이던 무제한으로 사용할 수 있고 내비게이션 앱을 해당 휴대폰으로 사용하는 경우라면 이 글은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 티맵이나 카카오맵 앱을 설치하고 네비를 그냥 실행시키면 그만이기 때문이다.

이번 포스팅은 데이터 사용이 어렵거나, 주행중 인터넷 접속이 어려운 환경에서 내비게이션을 사용하는 요령을 실제 테스트 주행을 통해 나눌까 한다. 일단, 결론적으로 정리를 먼저 하면, 출발 전이나 중간에 경로가 바뀐 경우 경로를 찾기 위해서는 와이파이 접속을 통해 경로 탐색을 하고 내비게이션을 사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주행 중에 경로만 바뀌지 않는다면 내비게이션은 데이터 접속 없이 자연스럽게 사용할 수 있다. 만약, 길을 잘못 들어서 경로가 바뀐 경우 거나, 차량 정체로 다른 경로를 찾고 싶다면 그때는 인터넷 접속을 해야 한다. 휴게소의 공공 와이파이를 사용하거나 데이터 사용이 가능한 휴대폰으로 테터링을 하면 해결할 수 있다.

 

휴대폰 인증 등의 과정을 거쳐서 티맵을 설치한 다음에 필자의 경우에는 설정에 들어가서 인터넷 접속이 필요한 기능들을 사용 안함으로 설정했다. 인공지능 NUGU나, 실시간 경로 탐색 등을 사용 안 함으로 설정했다. 그런데, 그리 오래되지 않은 폰에서도 티맵이 설치가 되지 않는 경우가 있으니 확인이 필요하다.

위의 그림처럼 설정에서 버전을 누르면 지도를 다운로드 할 수 있는데, 용량이 700MB가 넘으므로 와이 파이 환경에서 작업하는 것이 적절할 것이다. 다운로드 지도를 사용하게 되면 여행 전에 가끔씩 지도를 수동으로 직접 업데이트해주어야 한다. 이제 목적지를 검색하고 내비게이션을 사용하면 된다. 다시 이야기 하지만 경로 탐색 시에는 인터넷이 필요하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