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와카야마성(和歌山城)의 천수각(天守閣)에서 와카야마를 둘러본 다음에는 계단을 내려가며 역사관을 관람합니다.



복원된 천수각인 만큼 소실된 원래 건물의 파편들을 전시하고 있었습니다.



기슈 토쿠가와((紀州徳川家) 가문의 문양이 새겨진 장도. 




임진왜란 이후 기슈 토쿠가와(紀州徳川家) 가문이 와카야마성에 살면서 관련 유물들이 많이 남아 있다고 합니다.



19세기 유물로 안전 장치가 달린 독일제 권총입니다.



철제 투구.



청동으로 만든 건축물 장식.




에도 시대의 유물로 새들을 그린 스케치입니다.



에도 시대의 물건들로 범죄자를 잡는데 사용했던 도구들이라고 합니다.




기슈(紀州) 지역의 영주가 타고 다녔다던 군선의 모형입니다.



기슈 테마리(紀州 てまり)라 부르는 공입니다. 촉강금(蜀江錦)이라는 비단으로 만든것으로 궁녀들이 공주를 위해 만들었던 것이 기슈 테마리의 시작이라고 합니다. 



역사관에서는 남녀 알바생이 닌자 복장을 하고 관람객의 관람을 돕거나 사진 촬영을 도와 주었는데 옆지기가 닌자 처럼 족자 뒤에 숨어 있는 모습입니다.



안내 팜플릿에 도장을 하나 찍고 천수각을 나섭니다. 



천수각 관람을 끝내면 올라온 반대편인 북쪽으로 이동하여 정원을 관람합니다.



니시노마루 정원쪽으로 길을 잡습니다.



북쪽으로 내려가는 길에도 녹색 편암이 깔려 있었습니다.



북쪽으로 내려와서 바라본 천수각입니다.



은명수(銀明水)라는 이름의 우물. 



와카야마성 유적에 대한 설명입니다. 니노마루는 이곳의 영주가 공무를 보던 장소 였다고 합니다. 산 꼭대기는 여러모로 불편했을테니까요.




넓은 와카야마성 니노마루 정원(Wakayama Castle Ninomaru garden, 和歌山城 二の丸庭園)으로 가면서 남아 있는 성벽과 함께 바라본 천수각의 모습입니다. 



니노마루 정원을 걸어서 연못을 가로질러 놓여 있는 복도식 다리인 오하시로우카(Wakayamajo Ohashirouka, 和歌山城 御橋廊下)를 향해서 걷습니다.



경사도가 있는 오하시로우카의 외관입니다. 니노마루와 니시노마루를 연결해 주던 복도식 다리로 에도 시대에 만들어 졌다가 소실된후 2006년에 복원한 것이라고 합니다.




오하시로우카 외부와 내부에서 바라본 수로의 모습입니다. 



11도에 이르는 경사도가 있는 나무 복도를 맨발로 걷는 느낌이 아슬 아슬 합니다.



오하시로우카 양쪽에 신발을 벗고 신는 장소가 있어서 신발을 벗어 신발 주머니에 넣고 맨발로 복도를 지나야 합니다.



복도를 지나서 뒤돌아 바라본 오하시로우카의 모습입니다.




모미지다니 정원(紅葉渓庭園)의 모습입니다. 돌과 나무, 연못, 다리, 정자(鳶魚閣)가 잘 어울리도록 조성한 아름다운 정원입니다. 와카야마성 천수각만 유료이고 나머지는 무료이니 조용히 산책하며 쉬기 좋은 장소입니다. 사람들은 인증샷 남기느라 여념이 없습니다.



와캬야마성을 뒤로하고 이제 일본 여행을 마무리하며 공항으로 가기 위해 와카야마역으로 돌아 갑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