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구리재를 거쳐서 임도를 따라 내려온 둘레길을 걷다보면 산 아래 쪽에서 사진과 같은 "국가장기생태 연구시스템"이라고 표지판이 붙은 시설을 만날 수 있습니다.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을 주축으로 ‘국가장기생태연구’의 일환으로 2016년에 설치한 "지리산 중점생태실험연구지소"입니다. 

 

 

 

 

강우량, 기온, 풍향, 풍속, 토양 호흡 측정등을 측정하여 국가 데이터베이스화 하는 기초라 할 수 있습니다. 환경부에서는 육상 생태계, 담수 생태계, 연안 생태계, 동물 생태계 등으로 크게 구분하여 2004년부터 모니터링 및 데이터베이스화 작업을 진행해 오고 있다고 합니다. 이러한 국가장기생태연구(National Long-Term Ecological Research)를 통해서 기후변화로 인한 환경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처하려는 노력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국가의 세금이 이런 체계적인 작업에 제대로 쓰이고 전문가들이 소명의식을 가지고 연구에 임해서 국민 모두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드디어 산을 모두 내려와서 난동 마을과 예술인 마을 표지판 만나네요. 임도를 따라 계속 걷습니다.

 

 

 

 

둘레길이 지나는 온당리에는 크고 작은 저수지가 5개나 되는데 그중에 가장 위쪽에 위치한 저수지입니다. 온당리는 골논계라고 하는 골짜기 샘에서 온수가 나온다 하여 온수골이라는 이름이 붙었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지리산 노고단에서 제를 올리며 나라와 백성의 평안을 기원했던 우리 조상들은 조선시대에는 이곳 온당리에 단을 세우고 제사를 지냈다고 합니다. 실제로 온당리에는 지금도 남악사지라는 이름으로 향토문화유산으로 관리하고 있습니다.

 

 

 

산 중턱에서 바라보는 구례 분지가 그야말로 평화입니다. 들판을 바라보며 입에서 터지는 말, "좋다!". 마음도 넓게 하는 뷰입니다.

 

 

 

 

내려온 산길을 뒤돌아 보니 산 능선을 배경으로 청명한 하늘이 감탄을 자아냅니다.

 

 

 

 

온당리 마을 초입의 집들은 모두 전원 주택처럼 예쁘게 지어져서 우리 집도 저렇게 짓고 싶다는 마음을 불러 일으킵니다. 굵은 통나무들을 예쁘게 쌓아 놓은 집의 모습. 

 

 

 

둘레길이 포장 도로와 만나는 지점에는 서시천으로 이어지는 하천이 하나 있는데 좌회전하여 포장 도로를 통해서 개천을 건너면 난동~방광 코스와 난동~오미 코스의 둘레길로 갈라지는 난동 갈림길을 만나게 됩니다.

 

 

 

난동 갈림길에서 만나는 포장 도로는 지리산 정원의 야생화테마랜드, 자생식물원, 구례생태숲, 숲속수목가옥(지리산 둘레길 20코스 - 구례 수목원 참조)으로 진입할 수 있는 도로로 순천완주고속도로의 구례화엄사 톨게이트가 바로 근처로 10분 이내로 도착할 수 있는 거리입니다.

 

 

난동 갈림길에서 둘레길은 두가지로 갈라져서 오미리에서 다시 만나는데 난동에서 방광으로 가는 코스는 포장 도로를 따라 예술인 마을로 바로 가고 난동에서 오미리로 가는 코스는 아래로 내려가 구례의 중심을 흐르는 서시천변을 따라 걷게 됩니다. 저희는 큰길 대신 난동-오미 코스를 따라 난동 마을을 가로질러 걷다가 마을 끝에서 예술인 마을쪽으로 이동하는 방법을 택했습니다.

 

 

 

난동 갈림길 표지판과 방광~상동 구간 안내표식을 뒤로하고 난동 ~ 오미 쪽 방향으로 걷습니다. 

 

 

 

 

난동 ~ 오미 쪽으로 방향을 전환하면 두서너개의 운동기구와 돌의자, 정자가 있는 마을의 쉼터가 있습니다. 이곳에서 점심도시락을 먹고 가기로 했습니다.

 

 

 

아침 일찍 김밥을 싸는데 이번 김밥에서는 커다란 소시지를 넣는것이 포인트였습니다. 큼직막한 소시지가 들아가서 김밥 말기는 어려웠지만 가족들의 맛 평가는 괜았다는 후문입니다.

 

 

 

점심 도시락을 먹고 나선 둘레길 걷기는 난동 마을의 과수원을 지나는데 과수원에도 봄이 와서 꽃봉오리가 막 터지기 시작했습니다. 나무들이 내뿜는 생명력이 보는 이로 하여금 길을 멈추게 합니다.

 

 

 

 

청명한 하늘을 배경으로한 배꽃이 정말 아름답습니다. 어떤 예술가가 이러한 아름다움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까요?

 

 

 

꽃봉오리는 붉은데 흰꽃을 피우고 있는 이 나무는 복숭아 나무인것 같은데 잘 모르겠습니다. 통상 나무들은 잎을 내고 나중에 꽃과 열매를 내지만 이른 봄 꽃을 피우는 나무들은 꽃부터 피우는 경우가 많습니다. 대표적인 것으로 산수유나무, 배나무, 살구나무, 복숭아나무, 개암나무, 자두나무, 매실나무 등이 있습니다.

 

 

 

 

 

하얀 드레스를 입은 신부가 이만 할까요? 

 

 

 

한동안 길 옆 과수원 언저리에서 사진에 꽃을 담으며 꽃에 푹 빠져 있는데 귀가에 윙윙 거리는 소리가 들립니다. 꿀벌이 꿀을 찾아 다니고 있었습니다. 꿀벌도 기지개를 펴는 확연한 봄인 게지요. 산수유 나무에도 배나무에도 꿀벌 천지입니다.

 

 

 

난동 마을길에서 만난 독특한 산수유 나무입니다. 주인이 가지치기를 했을까요? 남산위의 푸른 소나무처럼 독야청청한 자태를 뽐냅니다. 

 

 

 

난동 마을의 골목길은 제주도의 현무암은 아니지만 정겨운 돌담과 함께하는 길입니다. 마을을 가로질러 걷습니다.

 

 

 

 

가지런히 논에 심기워진 우리밀. 겨울을 이겨내고 봄기운을 받아 이 땅의 주인 노릇을 하고 있습니다.

 

 

 

 

나무판에 글을 새기는 작업실인 모양인데 "난동마을 갤러리"라는 간판은 있는데 작업을 하시는지를 모르겠습니다.

 

 

 

 

마을 근처에 난초가 많이 있다고 해서 난곡(蘭谷), 난초골, 난죽골등으로 불리다가 난동 마을이 되었다고 합니다.

 

 

 

 

난동마을에서 오미쪽으로 좀더 걸어가면 구만마을에 농민들이 모여서 만든 구례 우리밀가공공장이 있는데 그곳에서  팥칼국수 만들기, 찐빵 만들기등의 우리밀 체험도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오랜 세월 이땅에서 키워지던 우리밀이 값싼 외국산에 밀려 없어지지 않기를 바래 봅니다.

 

 

 

마을 끝자락에는 작은 소나무 숲이 있는데 나무에 작은 그네를 매달아 놓았습니다. 둘레길 걷다가 춘향이가 되는 호사도 누립니다.

 

 

 

 

이제는 난동 ~ 오미 둘레길을 벗어나서 예술인 마을 쪽의 둘레길로 돌아갑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