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제 홍콩을 떠나 한국으로 무사히 돌아가는 일이 남았습니다. 저희는 비행기 시간이 많이 남아 있어서 공항 고속 열차를 타지 않고 MTR로 퉁청으로 이동한 다음 적절한 시간에 공항으로 넘어가기로 했습니다. 값도 싸도 옹팡 케이블카와 란타우 트레킹 당시 경험한 바로는 그리 오래 걸리는 것도 아니기 때문입니다.



심포니오브라이트가 끝난 시각의 침사추이 역은 MTR표를 사려는 사람들로 장사진이었습니다. 이렇게 사람이 많은 경우를 위해서라도 홍콩에서는 옥토퍼스 카드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침사추이역에서 퉁청역까지 MTR로 이동하려면 현금 19.5 HKD, 오토퍼스카드 16.9 HKD가 필요한데 홍콩 3일동안 100HKD를 거의다 사용하고 2.2달러만이 남았습니다. 옥토퍼스 카드 충전기와 잔액 조회기가 따로 있는데 사람들이 길게 줄을 선곳은 현금 표를 사는 곳이고 충전기에는 줄이 없었습니다. 


충전 방법은 간단했습니다. 카드를 놓고 지폐를 지폐 투입구(note acceptor)에 넣으면 계속 충전 금액이 올라가는데 [Confirm ==>] 버튼을 눌러 충전을 끝내면 됩니다.



충전기 바로 옆에 잔액 조회기가 있는데 카드를 대니 그림처럼 마치 계좌 거래 내역을 조회하듯이 사용 및 충전 내역을 조회 할 수 있었습니다. 



퉁청역으로 이동해서 혹시 쇼핑할 것이 있는지 둘러보았지만 저희 수준에 맞는것은 없고 홍콩에서의 첫 식사를 쌀국수집인 나트랑 레스토랑(Nha Trang Restaurant, 芽莊越式料理) 침사추이 점에서 했는데 마지막 식사도 나트랑 퉁청점에서 하게 되었네요. 입맛과 가격등을 감안해서 저희에게는 나트랑이 그래도 안전한 선택이었습니다.


몸에 감기 기운이 있는지 기침이 조금씩 올라오길래 홍콩의 약국 체인점인 매닝스(萬寧, Mannings)에서 "COLD+FLU"가 적혀있는 파나돌을 구입해서 복용했습니다. 호주에서는 파나돌을 진통제처럼도 많이들 사용한다고 하네요. 아무튼 외국에서 급하면 이렇게라도 해결해야죠.



식사를 마치고 시티게이트 건물에 있는 퉁청 버스 터미널(Tung Chung Bus Terminus, 東涌站巴士總站)에서 S1 버스를 타면 공항까지 간편하게 이동할 수 있습니다.



S1 버스는 공항에 근무하는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는 버스인 모양입니다. 중간 중간 공항 배후 기지의 몇군데를 들르는데 여러 사람들이 내렸습니다.



1터미널에 버스를 내려서 에어 서울 부스가 있는 E열로 향하다보면 MTR 마크가 있는 안내센터가 있는데 거기에서 환불한다고 하니 바로 처리해 주었습니다. 환불 수수료 9HKD를 제외하고 보증금과 잔액을 모두 돌려 받았습니다.



넉넉하게 시간이 남았는지 창구는 한산했습니다. 이제 보안검사와 출국 수속을 끝내고(정말 간단했습니다. 자신이 직접 여권을 내고 카메라를 바라보는 방식으로 자동 출국 심사) 남은 홍콩 달러를 가지고 면세점에서 선물 구매를 시작했습니다. 큰 돈은 아니지만 아까 감기약을 구입했던 체인점인 매닝스에서는 나름 비싸지 않은 물건들을 다양하게 구비하고 있어서 나름 쇼핑 거리들이 많았습니다. 저희는 얼굴 마시지팩, 초코릿, 견과류등등을 구입했네요.



예전 다낭 여행에서는 연결편 항공기가 늦어지는 바람에 우리 비행기도 늦게 출발하는 일이 벌어져서 저가항공의 고질적인 문제인가 싶었는데 비행기가 오래전부터 탑승구에서 대기하고 있었습니다. 아시아나 항공과 코드 쉐어라서 그럴까요? 



에어버스 A321-200 새 비행기인지 아주 깔끔했습니다. 200명을 태울 수 있는 비행기라네요. 언제 다시 올까요? 걷기를 위해서 다시와도 후회없는 선택일것 같은 도시였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