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마트폰으로 다양한 앱을 무료로 사용하면서 그 혜택을 마음껏 누리고 있지만 그 성능을 활용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쉬웠던 점이 바로 "내비게이션"입니다.(정확한 외래어 표기법은 네비게이션이 아니라 내비게이션이라 합니다) 용량도 충분하고 GPS 센서도 있고 맵 데이터 및 API가 무료로 공개되고 있는 상황임에도 내비게이션을 사용하려면 왜 굳이 인터넷에 접속해야 하나? 하는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필자의 경우에는 아직 피처폰을 사용하고 있고 스마트폰은 지인의 장롱폰을 인계받아 WiFi 환경에서 꼭 필용한 요도로만 활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밴드, 카톡도 와이파이가 될 때만 잠깐 사용하고 메모나 마인드맵, 듀오링고 정도를 사용하고 해외 여행에서 Maps.Me를 활용한 정도입니다. 그런데, 이제 스마트폰을 내비게이션용으로도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바로 3D 지도 "아클란" 덕분입니다.


다른 무료 네비의 경우에는 구형폰에서는 설치가 아예 되지 않는 경우도 있고 설치가 되었을지 지라도 사용을 위해서는 전화 인증을 요구해서 공기계로 내비게이션을 사용하려는 경우는 방법이 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인증이 간편해서 설치와 사용은 가능하지만 실제 길안내는 인터넷 연결이 있어야만 가능한 경우도 있습니다.

설치후에 앱을 처음 실행하면 위의 그림과 같이 필요한 데이터를 설치하는 작업 과정을 거칩니다. 

첫 실행의 데이터 설정 작업이 끝나고 "이용약관에 동의합니다"를 체크하고 [확인]하면 본격적으로 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첫 실행 화면입니다. 지도를 3D로 표시해주기 때문에 단순 2D 지도보다 가독력이 좋은것 같습니다. 본격적인 사용에 앞서 좌측 상단의 메뉴를 클릭해서 사용에 필요한 몇가지 설정을 수행합니다.

기본 설정에서 차종과 사용하는 유종을 설정하면 통행료와 주유소 검색등에 반영되고 하이패스를 사용하지 않으면 버튼을 클릭해서 꺼놓습니다. 단속 카메라 안내를 받으려면 "안전운전모드"를 켜둡니다. "고급 기능"을 클릭해서 보다 자세한 옵션을 다룹니다.

고급 옵션중에 "길 안내 중 wifi 활성화" 옵션을 꺼두기를 추천합니다. 그리고 아틀란을 오프라인 내비게이션으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고급 기능"의 "지도 미리 저장"을 통해서 길안내 받을 지역의 지도를 미리 받아두어야 합니다. 물론 WiFi가 되는 곳에서 넉넉한 용량을 준비해서 다운로드 받아야 겠지요.

아틀란을 모바일 통신이나 WiFi 네트워크가 없는 오프라인 환경에서 내비게이션으로 사용하기 위해 꼭 기억할 몇가지를 정리해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 아틀란 사용전에 설정>위치 정보에서 GPS를 가동시켜 현재 위치를 아틀란이 바로 인식할 수 있도록 합니다.
      (길안내를 위한 경로 검색을 현 위치에서 시작하도록 해야 합니다)

    • WiFi가 되는 환경에서 아틀란을 가동시켜야 합니다.
      (네트워크가 연결되지 않으면 위의 그림과 같이 앱이 실행되지 않고 길안내를 위한 경로 검색되 되지 않습니다)

    • 오프라인 상태로는 경로 재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경로를 임의로 이동했거나, 경유지를 변경하고 싶다면 WiFi가 되는 환경에서 다시 검색해야 합니다)

목적지를 검색하여 현재 지점부터 목적지까지의 길안내 경로를 확정하고 [안내시작] 버튼을 눌러 길 안내를 시작합니다. 이제부터는 GPS를 따라서 오프라인 상태로 길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이동하다가 원래 경로를 벗어나면 통상 다른 내비게이션처럼 경로를 다시 찾겠지만 경로 재검색을 위한 네트워크가 없으므로 경로 표시 없이 현재 위치를 기준으로 지도와 이동 속도만 보여줍니다.

지속적으로 경로를 벗어나 있으면 위의 그림처럼 새로운 경로 탐색을 위한 네트워크 접속을 시도하면서 경고창을 보여 주지만 경고창은 잠시후 없어지므로 손대지 않습니다. 다시 원래 경로로 돌아오면 다시 정상적으로 길안내를 시작하고, 경로를 재검색하고 싶다면 인터넷이 되는 환경에서 경로를 다시 검색하여 길안내를 받으면 됩니다. 약간 불편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적절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고마울 뿐입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좀 불편하네요 제가 뉴질랜드 살면서 copilot 이라는 앱을 굉장히 유용하게 사용했습니다. 100% 오프라인에서 사용 가능하고 지도가 업데이트되면 무료로 업데이트 되죠. 물론 구매가격은 40달러 정도로 싼편은 아닙니다.
    하지만 wifi가 필요 없고 경로 재설정시에도 일반 차량 내비처럼 그냥 바꿀 수 있어서 매우 유용하게 썼는데 한국에 오니 그런게 없더라구요.
    좀 안타깝네요..
    2017.01.28 18:40
  • 프로필사진 야라바 그나마 maps.me 가 많이 나아지기는 했습니다. 2017.01.29 20:26 신고
  • 프로필사진 선지국밥 먹고싶다 maps.me는 사용자가 자유롭게 데이터를 편집하고 장소를 추가하는 집단 지성 기반의 OpenStreetMap(오픈스트리트맵) 데이터를 사용합니다. 한국에서 오픈스트리트맵이 알려지며 기여자가 늘어나 maps.me 데이터까지 정확해진 것입니다. 2018.09.16 14:50
  • 프로필사진 오프라인 결국 와이파이가 연결되어야만가능하군요...차량에 고정하여쓰는 테블릿은 불가네요...그렇다고 매번 테더링후 주소치고 끊고 그런식으로하던지... 2017.05.14 21:45
  • 프로필사진 야라바 욕심같아서는 오픈된 맵 데이터로 네비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지만........ 2017.05.15 09:26 신고
  • 프로필사진 안개등 버리는 휴대폰에 사용하기 좋네요. 좋은 정보입니다. 2017.08.27 11:57
  • 프로필사진 결국엔 완벽한 오프라인 내비는 아니네요 2018.09.20 16:54
  • 프로필사진 야라바 완전한 오프라인 네비는 조금 부족하지만 지속적으로 맵이 업데이트되고 있는 맵스닷미입니다. 저는 사용할 만 합니다. 2018.09.20 19:58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