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고요함 속에 동복리 올레길을 걷다보면 깊은 숲속에서 숲 향기와 약간은 어두운 숲의 조명에 잠길 수 밖에 없지만 가끔 만나는 공터는 숲길로 이어지는 올레길이 지루하지 않게 해 줍니다.

수백년 물과 바람에 풍화 되어 토양화된 현무암도 많겠지만 위의 그림처럼 커다란 암석이 지표에 드러난 채로 그 존재를 뽐내는 곳도 있습니다. 어제 내린 비로 곳곳에 작은 웅덩이들이 있어 이곳이 마친 습지대가 아닌가 싶은 착각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그런데, 군데군데 바위 사이로 하얀 꽃들이 보입니다.

햐얀 꽃잎이 5장에 노란 꽃술을 가지고 있는 나무로 가지에는 가시가 선명합니다. 잎에 톱니가 있는 것도 특성입니다.

이런 꽃을 피우는 것으로 찔레나무가 있는데 찔레나무의 종류 중에 털찔레, 좀찔레등과 함께 "제주 찔레"라는 품종도 있다고 하니 찔레에 대해서 깊이 알고 싶은 생각이 드는 군요. 그런데 찔레꽃과 비슷하고 줄기에 가시도 있는 종류가 하나 있는데 바로 "돌가시나무"입니다. 잎도 작고 위로 크기보다는 땅 쪽으로 붙어서 크는 것을 보면 동복리 올레길에서 만난 하얀꽃은 찔레보다는 "돌가시나무"가 아닌가 싶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 동복리 올레19코스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