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마트폰의 성능이 좋아지다 보니 스마트폰은 전문가용 DSLR 수준은 아니라도 상당 부분 디지털카메라의 영역을 잠식한 것은 주지의 사실입니다. 뿐만아니라 동영상의 경우에도 디지털 캠코더 수준의 산출물을 만들어 낼 수 있을 정도로 발전해 왔습니다. 스마트폰으로 만든 영화를 제출하는 영화제가 있을 정도이니 스마트폰 동영상이 낯설지 않은 시대라는 것도 분명합니다.(올레 스마트폰 국제 영화제 http://www.ollehfilmfestival.com/ 참조)

최근 약 2분 가량의 음성 없는 동영상 촬영이 필요해서 갤럭시 엣지를 사용하는 동료에게 촬영을 부탁했습니다. 1920 X 1080 해상도도 1분 48초 가량을 촬영했더니 223MB 용량이 나오더군요. 파일 확장자는 *.mp4로 전달 받았는데 화면 크기도 이렇게 클 필요가 없고, 잡음이 들어간 오디오도 필요없기 때문에 오디오는 없애버리고 화면 해상도는 800 X 450로 축소하는 변환 작업을 진행 했습니다. 변환 작업은 동영상 플레이어로 사용하고 있는 VLC 미디어 플레이어를 사용했습니다.(설치하시려면 참 맘에 드는 VLC 미디어 플레이어를 참조하세요)


동영상 파일을 VLC Media Player로 변환하려면 프로그램을 열고 미디어>변환/저장하기를 선택하거나 Ctrl+R 단축키를 누릅니다.



다음 과정은 변환 대상인 원본 파일을 어떤 장치에서 가져올 지를 지정하는 것으로 VLC에서 위의 그림과 같이 특정 파일을 원본 대상으로 할 수도 있고 CD/DVD 디스크, 네트워크를 통한 스트리밍 동영상, 화면등의 장치를 소스로 지정할 수 있습니다. 본 포스팅은 스마트폰에서 녹화한 파일을 변환하는 것이 목적이므로 [파일] 탭에서 [추가] 버튼을 눌러 변환할 원본 대상을 지정한 다음 하단의 [변환/저장하기] 버튼을 누릅니다.



변환 대상인 소스를 지정했으면 다음 과정은 변환 방법과 대상(결과) 파일을 지정하는 것입니다. 변환 프로파일의 종류를 MP4로 선택하고 바로 우측의 아이콘 버튼을 클릭합니다.



본 포스팅에서는 오디오 코덱을 없앨 예정이므로 프로파일 편집기>"오디오 코덱"에서 위의 그림과 같이 오디오 체크 박스를 해제합니다.



프로파일 편집기>"영상 코덱" 탭>"인코딩 변수"에서 코덱이 MPEG-4로 되어 있는지 확인합니다.



프로파일 편집기>"영상 코덱" 탭>"해상도"에서 변경할 프레임 크기를 지정하고 [저장] 버튼을 불러 프로파일 수정을 끝냅니다.


마지막으로 변환 결과를 저장할 "대상 파일"을 지정한 다음 [시작]을 클릭하면 변환을 시작합니다.


하단의 시간바를 통해서 변환 진행 상태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변환 결과를 보면 동일한 녹화 시간이지만 크기는 10분의 1로 줄었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