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야진 해변을 떠난 해파랑길 46코스는 교암항과 교암 해변, 문암항을 지난다.

 

모래 해변과 함께 넓은 바위 해변으로 낚시인들에게 인기가 높은 아야진 해변을 떠나 천학정과 교암 해변을 향해서 해파랑길 46코스를 이어간다.

 

천학정 방면으로 이동하려면 잠시 7번 국도 방면으로 아야진리를 빠져나와서 간성 방면으로 이동해야 한다.

 

아야진 해변으로 들어오는 입구에서 7번 국도로 나가지는 않고 바로 직전에 있는 자전거 도로로 우회전하여 길을 이어간다.

 

아야진리와 금화정리의 경계가 되는 작은 하천을 건너면 금화정이라는 정자가 있었던 금화정리로 잠시 넘어가지만, 하천을 따라 해안으로 나가면서  토성면 교암리로 넘어가게 된다.

 

해안 자전거길에서 바라본 천학정이 있는 작은 산과 교암항의 모습이다. 해파랑길은 산을 횡단하여 천학정을 만난다. 

 

이쪽 해변은 펜션 서너 개가 있을 뿐 가게도 민가도 없어서 그런지 참 조용한 해변이다. 이곳 모래는 굵어 보여서 물놀이하기에도 좋지 않을까 싶다. 물론 정식 해수욕장도 간이 해수욕장도 아니어서 샤워 시설도, 화장실도 없는 것은 감수해야 한다.

 

펜션들을 지나서 산아래를 돌면 천학정으로 가는 숲길 입구를 만나서 산을 오르기 시작한다. 성황산이라 부른다.

 

작은 언덕 정도의 산이기 때문에 천학정이라는 표지판을 보면 이내 교암항 방면으로 내려가야 한다. 숲 사이로 드문드문 교문리 풍경이 눈에 들어온다. 땡볕 아래를 걷다가 숲 속에 들어오면 왜 이리 좋은지, 다시 그늘 없는 해안으로 나가기가 점점 싫어진다.

 

우람한 소나무 사이 아래로 천학정이 보인다. 교암항의 방파제가 이곳 풍경의 절반은 빼앗아 간 듯하다.

 

천학정은 뒤로는 우람한 소나무 숲에 둘러 쌓여 있고 앞으로는 기암괴석들과 푸른 동해바다를 둔 절벽 위에 지어진 정자다. 고성 8경 중의 2경에 해당한다. 일제 강점기 지역 유지에 의해 건립되었다고 한다.

 

천학정에서 바라본 풍경. 방파제가 없었다면 하는 아쉬움이 남지만, 기암괴석과 탁 트인 동해 풍경으로 아쉬움을 달랜다. 멀리 보이는 섬은 가도라는 무인도다. 

 

기록에 의하면 천학정 좌측에는 원래 망월대라는 누각이 있었다고 한다. 천학정이 일출 명소로 알려지기도 했는데 이곳이 달을 보기 좋은 곳이었다는...... 우리가 천학정에 도착할 무렵에는 마을 어르신 한분이 주변을 한참 청소하고 계셨다. 우리에게 정자에 올라오라고 하시면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어 주셨다. 그리고, 천학정을 내려가는데 때마침 마을 청소를 끝내고 돌아오시는 마을 어르신들을 만났다. 비록 공공근로라는 명목으로라도 지역의 자산을 지역 주민이 지켜가는 모습은 좋아 보인다..

 

고성에 들어오면서 만난 갈매기 두 마리와 금강 누리 캐릭터가 있는 안내판은 교암항도 마찬가지다.

 

교암항과 문암항 사이의 활처럼 휘어진 교암 해변 또한 훌륭하다. 고성은 초대형 해수욕장보다는 이런 중소규모의 아담한 해변들이 이어진다. 정식 해수욕장이 아니어서 샤워실이나 화장실이 마련되어 있지 않는 작은 해변이 많지만, 이런 곳에 숙소를 마련하면 숙소 바로 앞이 바다고 샤워와 화장실은 바로 해결되는 것이므로 이것 또한 괜찮은 방법이겠다 싶다.

 

교암 해변 중간에서 바라본 문암항과 교암항 방면의 모습이다. 7백여 미터의 길지 않은 해변이지만 가족 단위 물놀이 장소로는 딱이다 싶다. 길은 토성면 교암리에서 죽왕면 문암진리로 넘어간다.

 

문암항에서 바라본 교암리 방면의 모습. 천학정으로 갈 때는 작아 보였던 성황산이 문암항에서 보니 도드라져 보인다. 멀리 아야진항을 넘어 봉포리와 속초의 전경도 시야에 들어온다.

 

해파랑길은 교암항을 지나 능파대 앞에서 좌회전하여 백도 해변으로 이동하지만 잠시 해안가 능파대에 다녀오기로 했다. 능파대 입구에도 고성군의 군 상징화인 해당화가 자태를 뽐내고 있다.

 

문암 능파대는 국가 지질 공원으로 지정될 정도로 각종 기암괴석들이 다양한 형상으로 저마다의 멋을 뽐내는 곳이다.

 

바위에 파도가 부딪치는 모습이 아름다워서 능파대라는 이름을 붙였다고 한다. 바람과 파도가 만들어낸 걸작들이다. 여기를 들르지 않았으면 후회할 뻔했다. 

 

능파대로 들어온 바닷물은 정말 맑아서 바닥이 훤히 들여다 보인다.

 

바위에 붙은 해조류를 따서 입에 넣고 싶은 충동을 간신히 참았다.

 

능파대를  인근에는 바이딩 숍이 있었다. 아마도 스킨 스쿠버 하기 좋은 곳이라 그럴 것이다 라는 추측을 했었는데, 역시나 고성 문암리는 국내 3대 다이빙 포인트 중의 하나이다. 산소통 메고 25~40미터의 수심 속으로 들어가면 바닷속에서 금강산도 마이산도 만날 수 있는 다양한 다이빙 포인트를 가진 천혜의 환경을 가진 곳이다. 물 밖으로 드러난 부분은 능파대로 일반 사람들이 감상하고 물속 바위들이 만들어 놓은 절경은 스쿠버 다이빙을 해야만 감상할 수 있는 것이다. 다이빙 자격증도 필요하다. 참고로 국내 3대 다이빙 포인트는 이곳 문암리와 함께 제주 문섬과 울산 왕돌초라고 한다.

 

문암항 뒤편의 캠핑장을 지나 문암 대교 방향으로 이동한다.

 

잠시 후면 지나가야 할 문암 1리 항을 바라보며 땡볕을 헤쳐 나간다.

 


댓글
댓글쓰기 폼
«   2022/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