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장사항을 떠난 해파랑길 46코스는 속초시를 지나 고성군으로 진입한다. 고성군으로 진입한 해파랑길은 캔싱턴 해변을 지나 봉포항에 도착한다.

 

속초시 맨 북쪽에 있는 장사항을 떠나 해파랑길 46코스를 시작한다. 길은 해안길로 계속 이어지지 않고 장사동 마을길을 통해 장사항을 벗어나 큰길로 나가야 한다.

 

장사동 마을길을 벗어나 중앙로 도로를 만나면 우회전하여 북쪽으로 이동한다. 키 큰 은행나무 가로수가 인상적인 길이다.

 

길 우측 동산에 있는 탑은 해양 경찰 충혼탑이다. 속초 해양 경찰서 소속으로 임무 중 배가 침몰하여 순직한 해양 경찰들을 추모하는 공간이다. 1974년 북한과 교전하던 중 피격되어 침몰한 863함, 1980년 경비 임무 중 침몰한 72정의 희생자들을 기리는 공간이다.

 

나지막한 언덕을 넘어서면 드디어 속초시에서 고성군 토성면 용촌리를 들어간다. 마을길을 만나면 우회전하여 해변으로 이동한다.

 

고성의 첫 해변은 용촌리 해변이다. 요양원과 초대형 카페가 들어서 있는 이곳은 카페를 방문한 사람들이 해변을 즐기고 있을 뿐 한적하다.

 

엄청난 규모의 바닷가 카페가 위치한 이곳은 주소지는 고성이지만 "속초 카페 거리"라고도 부른다. 속초와 고성의 경계에 있지만 속초 중심지 인근이라 그러는 모양이다. 카페를 찾는 자동차들이 줄을 잇는다. 옛 이름을 따서 지었다는 길이름은 버리깨길이다.

 

중앙로 도로로 나오면 다시 도로변 길을 따라서 길을 이어간다. 용촌천을 건널 때까지는 도로변을 걸어야 한다. 고성에 들어서니 해파랑길의 종점인 통일 전망대 표식이 등장하기 시작한다.

 

울산 바위 아래 미시령 계곡에서 발원하여 동해로 빠져나가는 용촌천을 용촌교를 통해서 넘는다.

 

용촌교를 지나면 바로 우회전하여 국토 종주 동해안 자전거길을 따라 용촌천 강둑길을 걷는다.

 

깔끔하게 해안으로 이어지는 길은 몸을 지치게 하는 강렬한 태양 조차도 벗 삼아 걸을 수 있는 길이다.

 

멀리 켄싱턴 리조트가 보이는 지점에 이르면 토성면 용촌리에서 봉포리로 넘어간다. 이곳 봉포리도 모래 해변이 좋다. 

 

봉포리 해변은 켄싱턴 리조트에 놀러 온 사람들이 데크길을 따라 전기 바이크를 타는 사람들로 많고, 해변으로 나가 바다를 즐기는 사람들도 많았다. 멀리 봉포리 앞바다에 떠있는 섬은 죽도이다.

 

넓은 봉포리 백사장도 일품이다. 

 

봉포리 해변의 켄싱턴 리조트 주변은 리조트에서 마련한 다양한 포토존이 이목을 끌어 모은다. 참고로 켄싱턴은 영국 런던의 서부 지역으로 영국 왕실이 거주하는 켄싱턴궁이 있다. 

 

해안 모래밭에 자리 잡은 해당화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해안가에서 강인한 생명력을 보이는 해당화를 보면 해당화를 군화로 선정한 지역이 여러 곳이라는 것이 이해가 된다. 고성군의 군화도 해당화이다.

 

봉포항 입구의 한 카페는 넓은 부지를 개인이 직접 개방형 공원으로 조성한 모양이었다. 관리하는데 비용과 노력이 필요하겠지만 나름 좋은 전략이 아닌가 싶었다.

 

봉포항을 지나 길을 이어간다.

 

봉포항 입구에는 갈매기 조형물과 함께 금강 누리라는 캐릭터가 중앙에 붙어 있다. 아마도 고성군이 품고 있는 금강산이 핵심인 듯싶다. "고성의 자연과 군민을 수호하는 금강산 요정"이라는 설명이 있다. 한국 전쟁 이전에는 38선 이북이라 설악산도 속초도 고성도 북한 지역이었다는 것을 상상하기 어렵고 지금이 휴전 상태라는 것이 실감도 나지 않는다.

 


댓글
댓글쓰기 폼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