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해파랑길 43코스는 양양 국제공항이 있는 동호리를 지나 선사 유적로 도로변을 걷다가 수산항을 잠시 들렀다 나오면 도로변에서 코스를 마무리한다.

 

동호리 해변으로 나가는 길, 뒤편으로는 양양 공항의 울타리 언덕을 뒤로하고 동호리 마을길로 들어간다. 옛날에는 구릿빛 호수가 있어서 동호리라 불렸다는데 지금은 큰 골프장과 국제공항이 생긴지라 옛 모습을 상상하기는 어렵다.

 

동호리 해변으로 나오니 43코스의 목적지인 수산항이 4.4Km 남았다고 한다. 43코스도 절반 이상 걸었다.

 

동호리 해변은 다른 유명 해수욕장처럼 북적임은 없지만 깔끔하면서도 한적한 매력이 있었다. 곳곳에서 자유롭게 캠핑을 즐기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니 캠핑 천국은 이곳이 아닌가 싶었다. 물론 본격적인 시즌이 시작되어 사람들이 몰리면 이런 여유는 어려울 것이다.

 

서핑도 하고 인증숏 찍기에 봄 바다를 즐기는 다양한 사람들을 보면서 길을 이어간다. 멀리 43코스의 목적지인 수산항 방파제도 시야에 들어온다.

 

모래 조각상과 함께한 동호해변 조형물을 지나면 다시 선사 유적로 도로를 따라 수산항으로 향한다. 앉아서 연주하는 조각상도 있었는데 어디로 갔는지...... 동호리부터 이어진 선사 유적로 도로는 자전거 라이더 입장에서는 도로와 분리되어 있으니 그야말로 최고의 설계로 만들어진 도로가 아닌가 생각되었다.

 

수산항 방면으로 걸어가는 길, 완만한 오르막을 오른다. 오르막에서 바라본 전경은 동호리 해변 뒤로 멀리 하조대 해변까지 이어진다.

 

선사 유적로 도로에 있는 도로와 자전거길의 경계석에는 양양 자전거 전용 도로 표식을 선명하게 새겨 놓았다. 훌륭한 자전거길이 좋아 보이기는 하지만 이런 설계를 모든 길에 적용할 수는 없는 노릇이고 그나마 여기에 보행자를 위한 배려는 찾을 수 없는 아쉬움이 남는다. 언덕을 지나면 동호리를 지나 도화리를 넘어간다.

 

도화리에서 양양 공항으로 들어가는 길이 있기는 하지만 양양 공항 주 출입구는 공항 건너편 7번 국도 손양 IC 부근이고 도화리 쪽에서 들어가면 공항 주위를 돌아서 공항에 접근하게 된다.

 

해파랑길 43코스는 선사 유적로 도로에서 그 여정을 끝내지만 수산항으로 잠시 들어갔다가 수산리 마을길을 돌아 다시 선사 유적로 도로로 나온다. 

 

요트 모양의 조형물이 세워진 수산항은 한참 공사 중이었다. 최근에 공사가 끝난 것으로 보이는 공원은 쉬어가기 참 좋은 장소였다. 벤치에 앉아 숙소에서 준비한 도시락으로 이른 점심을 먹으며 충분한 휴식을 취했다.

 

수산리라는 이름은 마을 앞으로는 큰 바다, 마을 뒤로 산이 병풍처럼 둘러 있어 붙인 이름이라고 한다. 수산항을 떠날 때는 항구 끝으로 가면 길을 헤매고 항구 중간 편의점 앞에 있는 골목을 통해서 마을을 빠져나가야 한다.

 

수산리를 빠져나가면 다시 선사 유적로 도로를 만나서 길을 이어간다.

 

해파랑길 43코스 종점이자 44코스 시작점인 스탬프함은 문화마을 버스정류장 옆에 위치해 있다. 43코스에 이어 44코스를 걷는 여정에서 관건은 구름 한 점 없는 하늘을 통과하여 쏟아지는 뙤약볕이다. 오늘은 5월의 첫날이지만 내리쬐는 뙤약볕은 여름을 방불한다.

 


댓글
댓글쓰기 폼
«   2022/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